KDA KDA
제목 해양수산부, 드론 활용 등부표 무인 점검 기술 발표
작성자 KDA
작성일자 2017-07-15



이르면 2018년 이후에는 항만에 설치된 등부표 관리에 드론(무인항공기)이 활용된다.

해양수산부는 9∼10일까지 여수 EXPO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한국항해항만학회 추계학술대회의 항로표지 특별세션을 통해 드론을 활용한 등부표 무인 점검 기술을 발표한다고 8일 밝혔다.

등대 등 항로표지 시설은 해양 안전 수호에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항로표지 시설은 해안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고장이 나도 바로 알 수 없고, 해상에 설치돼 있어 고장이 잦기 때문에 유지 보수에 애로가 많다. 이에 해수부는 내년까지 무인 항공기로 부산 북항의 무인표지를 점검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올해는 전파항법시스템, 항로표지 설치·관리(Ⅰ·Ⅱ), 특수신호표지, 항로표지 연구개발(Ⅰ·Ⅱ)에 관한 논문 총 26편이 발표된다.  

특히 신기술 현장 적용 사례로서 ▲세계 최고광도의 엘이디(LED) 대형등명기 개발 ▲무인비행기(드론)을 활용한 항로표지 유지·관리 ▲플라스틱 등부표 해상설치 ▲철재 체인을 대체한 고강도 슈퍼섬유로프 현장적용 등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2018년 인천에서 개최되는 제19차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컨퍼런스를 대비한 "국제항로표지협회 동향 및 전략대응 연구" 발표를 통해 20개월 남은 컨퍼런스 준비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김영소 해수부 항로표지과장은 "해양안전 분야는 바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 가능성을 모두 열어 놓고 끊임없이 탐구할 필요가 있다"며 "해양안전의 발전을 위해 산·학·연·정부 간 소통과 협력을 계속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출처 : 경인일보 (2016.11.08) -

첨부파일

KOREA DRONE AIRSHIP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미래를 날다.
한국무인항공(주)는 혁신과 도전으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세상을 연결합니다.
한국무인항공(주)는 무인비행장치(드론) 전문교육기관을 통한 조종사 양성과 조종사를 통한 항공방제, 항공촬영, 항공측량, 환경감시, 항공마케팅 등 무인비행장치 운영사업을 주요한 사업분야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최고기술의 농업용 드론의 판매 및 정비 등 유지보수 사업도 실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