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A KDA
제목 산림청, 드론 활용 중장기 계획 마련한다
작성자 KDA
작성일자 2017-07-15



<사진-산림청 제공>


산불 등 산림 재해와 산림병 해충 조사에 드론352 활용이 늘어난다.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산악 지형도 드론을 활용하면 현장 대응력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입증됐다.

산림청은 드론을 활용한 소나무재선충 피해목 조사 사업 부지를 올해 5만㏊에서 내년 10만㏊로 확대하고 산불진화 대원의 조난 수색, 조난자 응급 구호, 물품 수송 등에도 드론 활용을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산림청은 이를 위해 최근 `무인기 산림 분야 활용 방안` `운영 매뉴얼`을 마련했다. 연말까지는 드론 활용 중장기 계획도 마련할 예정이다. 

급증하는 드론 운영 수요에 맞춰 산림항공본부를 전문 교육 기관으로 지정하는 한편 드론 영상 정보를 체계화해 관리하고 대국민 데이터 개방을 늘려 민간 부문 활용 및 산업화를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드론352을 산림병 해충, 산불 등 산림 재해에 활용해 현장 대응력이 높아지는 등 가시 성과를 거둔 데 따른 것이다. 

산림청은 드론을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조사에 활용한 결과 기존의 인력 예찰에 비해 조사 기간이 90% 단축됐고, 1인당 조사 가능 면적은 10배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8000ha 규모의 산림 예찰에 인력을 투입하면 200일이 걸리지만 드론은 180일이 줄어든 20일에 예찰을 마칠 수 있다. 

산림청은 지난해 3월 20시간 동안 67만㏊ 면적의 산림을 잿더미로 만든 강원도 화천군 병풍산의 산불 현장에도 드론을 투입, 최적화된 진화 전략을 세울 수 있었다.

최근에는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절벽과 급경사지에도 투입, 소화약제를 직접 뿌려 진화하는 시범 비행을 마쳤다. 

산림청은 현재 32대의 드론을 보유, 산림 재해뿐만 아니라 조림·벌채·숲가꾸기 등 산림 경영, 산림 내에 산재한 시설물 관리, 불법 산지 훼손 감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현장 활용을 하고 있다. 

신원섭 청장은 “앞으로 산림 분야뿐만 아니라 토지, 생태, 기상 관련 분야로 드론 투입을 확대해 국가 미래 성장 동력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출처 : 전자신문 (2016.10.16) -






첨부파일

KOREA DRONE AIRSHIP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미래를 날다.
한국무인항공(주)는 혁신과 도전으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세상을 연결합니다.
한국무인항공(주)는 무인비행장치(드론) 전문교육기관을 통한 조종사 양성과 조종사를 통한 항공방제, 항공촬영, 항공측량, 환경감시, 항공마케팅 등 무인비행장치 운영사업을 주요한 사업분야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최고기술의 농업용 드론의 판매 및 정비 등 유지보수 사업도 실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