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A KDA
제목 美FAA-아태지역 국가 간 항공안전 협력회의 개최
작성자 KDA
작성일자 2022-11-14
- 3년만의 대면 회의, UAM 新기술 인증, 항공산업 회복방안 등 논의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11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공동으로『제23회 FAA-아태지역 국가 간 항공안전 협력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미국과 항공안전협정(BASA, Bilateral Aviation Safety Agreement)을 체결한 아태지역 국가의 항공당국 및 산업계 전문가가 모여

항공기 인증관련 정책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서,

특히, 이번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3년 만에 대면회의로 진행하며 “아태지역의 안전 및 회복을 위한 연계성 강화”*를 주제로 아태지역 11개** 국가가 참여하여

다양한 안건들을 논의할 계획이다.

* ‘98년 싱가포르에서 최초로 개최, 이후 매년 FAA가 주최하고 아태지역 국가가 주관하여 순차적으로 회의를 개최 중이며, 우리나라는 ’10년 이후 12년 만에 개최


특히, 이번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3년 만에 대면회의로 진행하며 “아태지역의 안전 및 회복을 위한 연계성 강화”*를 주제로

아태지역 11개** 국가가 참여하여 다양한 안건들을 논의할 계획이다.

* “Strengthening Connection for Safety and Resiliency in the Asia-Pacific Region”
** 참가국(11개국) : 한국, 미국, 뉴질랜드,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 일본, 중국, 호주, 홍콩


15일·16일 양일간 열리는 항공당국자 간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회복방안을 비롯하여, 5G 전파 안전성 관련 진행사항,

UAM 및 무인기 인증, 초음속 항공기 개발 등을 공유·논의하고, 우리나라는 ‘K-UAM 그랜드챌린지’를 소개할 예정이다.

* (K-UAM 그랜드챌린지) UAM 상용화 이전 안전성을 충분히 검증하고 국내 여건에 맞는 운용개념(Concept of Operation) 및

안전기준 마련을 위해 실제와 유사한 환경에서 테스트해보는 대규모 실증사업(’22~‘24)


17일 열리는 항공 산업계 회의에서는 현대·한화시스템·SK텔레콤과 美조비 에비에이션이 UAM 사업현황과 계획 등을 소개하고,

“아태지역의 UAM 비전”을 주제로 하는 패널 토의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한항공, 보잉,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등이 참여하여 항공기 제작환경, 항공산업의 회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하동수 항공정책실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회의는 우리 생활을 바꿀 UAM 등 차세대 항공산업과 항공안전 시스템의 발전상을 전망하고,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라면서, “이번 회의를 계기로 UAM의 국내 상용화를 대비해 관련 제도 마련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아태지역 국가 간의 항공안전 협력이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힐 예정이다.





첨부파일 221115(조간)_미FAA-아태지역_국가_간_항공안전_협력회의_개최(항공기술과).hwpx hwp (247Kbyte)

              221115(조간)_미FAA-아태지역_국가_간_항공안전_협력회의_개최(항공기술과).pdfpdf (264Kbyte) 바로보기





출처: 국토교통부 항공기술과




첨부파일

KOREA DRONE AIRSHIP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미래를 날다.
한국무인항공(주)는 혁신과 도전으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세상을 연결합니다.
한국무인항공(주)는 무인비행장치(드론) 전문교육기관을 통한 조종사 양성과 조종사를 통한 항공방제, 항공촬영, 항공측량, 환경감시, 항공마케팅 등 무인비행장치 운영사업을 주요한 사업분야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최고기술의 농업용 드론의 판매 및 정비 등 유지보수 사업도 실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