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A KDA
제목 도심항공교통 실현 위해 산·학·연·관 ‘원 팀(One Team)’
작성자 KDA
작성일자 2020-06-24
  • ’25년 최초서비스 목표…민관협의체 (UAM Team Korea) 발족
  • 개관 앞둔 국립항공박물관서 40여 개 기관·업체 간 업무협약
  • 미래 신산업이자 차세대 모빌리티로 떠오른 ‘도심항공교통’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산·학·연·관이 함께하는 정책 공동체가 탄생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6월 24일, 도심항공교통 분야 주요 40여 개 기관·업체가 참여하는 ‘도심항공교통 민관협의체(UAM Team Korea)’를 발족하고,

  • 참여기관 간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월 4일, 정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이하 “로드맵) 발표(’20.6.4, 혁신성장 전략회의)에 이은 후속조치로,

  • 도심항공교통의 실현과 일자리 창출에 있어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아울러, 이번 발족식은 항공의 과거, 현재와 함께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국립항공박물관(7.5(일) 개관예정)에서 열려 그 의미를 더했다.

    < UAM Team Korea 발족식 개요 >


    ㅇ(시간/장소) ‘20.6.24(수) 10:00~11:00 / 국립항공박물관(서울 강서구 하늘길 177)

    ㅇ(참석) 국토교통부(장관·2차관),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국방부·과기부·기재부·기상청·산업부·중기부 등 중앙부처
    - 업계 : 한화시스템,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대한항공,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 등
    - 지자체 : 서울·인천·부산·대구·광주·제주 등
    - 학계 : 항공대, 서울대, KAIST, 인하대, 건국대, 한서대 등
    - 공공기관 : 항공우주연구원·항공안전기술원·교통연구원·전자통신연구원·건설기술연구원·인천공항공사·한국공항항공사·교통안전공단·LH·LX 등


    도심항공교통은 도심외곽 공항과 공항을 잇던 항공의 영역을 도심 내로 확장시키고 대한민국 항공의 경쟁력인 운항사와 공항 분야를 넘어

  • 기체제작 분야까지 진출 가능하도록 하는 미래 첨단산업이다.

    2040년 세계시장 규모가 730조 원에 달하는 신산업인 만큼 무엇보다 민간의 기술개발과 정부의 제도 정비 간 조화가 중요하다.

    민관 협력의 구심점이 되어줄 UAM Team Korea는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위원장으로, 항공우주연구원·항공안전기술원이 간사기관 역할을 하며

  • 업계, 지자체, 학계, 공공기관이 참여한다.

    업계를 필두로, 지방자치단체는 인프라·주민수용성 기반, 대학은 중장기 전문인력 기반, 유관 공공기관은 항공·통신·자격·건설·전력·도시·교통·공간 등

  •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을 각각 제공함으로써 대한민국 도심항공교통의 생태계를 형성해 나가게 된다.

    본 협의체는 의사결정 기능 위주로 개최(연 1~2회)하고, 실무진이 모여 자유롭게 논의하는 실무위원회는

  • 국토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 주재 하에 개최(분기별 1회 이상)할 예정이다.

    향후 UAM Team Korea의 주요 추진과제는 다음과 같다.

    ① 로드맵에 담긴 추진과제를 지속적으로 이행하고 새로운 정책 및 연구개발(이하 R&D) 과제를 발굴해 간다.

    ② 민관합동 대규모 실증사업인 K-UAM 그랜드 챌린지*의 단계별로 검증해야 할 시나리오·요구도 등을 함께 설계하고 추후 실증사업도 적극 동참한다.

    * 도심항공교통의 안전성 검증과 국내 실정에 맞는 안전·운영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민관합동 실증사업 /

  •  (0단계, ∼‘21) 실증 시나리오 설계, 설비 구축→(1단계, ’22∼‘23) 개활지 등 도심외곽→ (2단계, ’24) 공항지역 연계 및 도심지역 포함


    ③ 지역별 소음·기상·통신 환경 실태조사, 기상·소음·통신 복합 공간정보 구축 등 다양한 기관의 전문성과 협력이 필요한 과제를 공동으로 발주·연구해나간다.

    ④ 참여기관이 개별적으로 참석하는 국내외 학회·행사 등을 통해 획득한 시장·기술동향을 공유하고 상호발전을 유도한다.

    ⑤ 상용화와 해외수출에 필수적인 항공인증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인증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 업계가 건의하는 전문인력 양성방향에 맞춰 학계는 전문 학습 프로그램을 마련·실시해 인적기반을 다져나간다.

    ⑥ 국가적 차원의 주요 컨퍼런스를 공동으로 기획·개최해나가고, 주요 수요처대상 공동 마케팅 및 투자유치 IR데이 등을 함께 개최함으로써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한다.

    ⑦ 로드맵에 따른 UAM특별법 제정(‘23 목표) 시 함께 방안을 마련하고 입법 완료 시까지 공동으로 노력한다.

    ⑧ 참여기관별로 전문성에 따라 상호발전·협력이 필요한 분야는 별도로 협력을 장려·지원하는 등 다각적인 협력도 유도한다.

    ‘도심항공교통 민관협의체(UAM Team Korea)’는 주요 추진과제에 관한 이행력 담보는 물론,

  • 정책공동체로서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건전한 논의와 경쟁’을 원칙으로 민관의 역량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미래 신신업인 도심항공교통의 현실화를 위해 정부 차원의 로드맵을 마련하고

  • 민관이 대거 참여하는 정책공동체를 만든 것은 우리나라가 최초”라며, “K-방역처럼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K-UAM이 세계 표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 참여기관의 협업과 건전한 경쟁을 위해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첨부파일 200624(12시이후)도심항공교통 실현 위해 산_학_연_관_원 팀(One Team)(미래드론교통담당관).hwp hwp문서 (416Kbyte) 바로보기 

  •              200624(12시이후)도심항공교통 실현 위해 산_학_연_관_원 팀(One Team)(미래드론교통담당관).pdfpdf문서 (758Kbyte) 바로보기



  • 출처: 국토교통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


  • 첨부파일

    KOREA DRONE AIRSHIP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미래를 날다.
    한국무인항공(주)는 혁신과 도전으로 사람과 사람, 사람과 세상을 연결합니다.
    한국무인항공(주)는 무인비행장치(드론) 전문교육기관을 통한 조종사 양성과 조종사를 통한 항공방제, 항공촬영, 항공측량, 환경감시, 항공마케팅 등 무인비행장치 운영사업을 주요한 사업분야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 최고기술의 농업용 드론의 판매 및 정비 등 유지보수 사업도 실시하고 있습니다.